소설가 한강, 한국인 최초 맨부커상 수상

小説家・韓江、韓国人初のブッカー賞受賞 

ニュースはこちら 
アナウンサーもリポーターもサイトの文章とは違うことを話しています。

良かったですね!
今回の受賞作品「菜食主義者」は、きむ・ふな先生のレベルアップ講座
「韓国女性作家がえがく 家族の肖像」でお世話になりました^^

アナウンサー氏:
문학 한류의 바람이 불지 기대됩니다.
ほんとに、韓国の文壇が活気づくでしょうね♪



소설가 한강(46) 씨가 한국인 최초로 세계적 권위의 맨부커상을 수상했다.

 ブッカー賞 The Man Booker Prize for Fiction

맨부커상선정위원회는 16일 저녁(현지시간) 영국 런던 빅토리아앤알버트 박물관에서 열린 공식 만찬 겸 시상식에서 소설 '채식주의자'를 쓴 한강 씨와 번역가 데버러 스미스 씨를 2016년 맨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 수상자로 발표했다. 두 사람은 상금으로 5만 파운드(한화 약 8600만원)를 함께 받았다

 [公式晩餐兼施賞式] 公式晩餐会兼授賞式

영어권에서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맨부커상은 노벨문학상, 프랑스 공쿠르상과 함께 세계 3대 문학상으로 꼽힌다. 맨부커상은 영국 등 영연방 국가 작가에게 주는 상(Man Booker Prize)과 영연방 외 지역 작가와 번역가에게 주는 인터내셔널(Man Booker International Prize) 부문 상으로 나뉘어 수여된다.

 マンブッカー賞は、ノーベル文学賞、ゴンクール賞と共に世界三大文学賞に数えられる。
 イギリス連邦国家

한강 씨는 지난 3월 맨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 후보 13명 중 한 명으로 선정된 데 이어 지난달 6명의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함께 최종 후보에 오른 작가들로는 노벨 문학상 수상자인 터키의 오르한 파무크를 비롯해 중국의 옌렌커, 앙골라의 호세 에두아르도 아구아루사, 이탈리아의 엘레나 페란트, 오스트리아의 로베르트 제탈러 등이다.

'채식주의자'는 한강 씨가 2004년 계간 창작과 비평에 발표한 뒤 2007년 단행본으로 출간한 작품으로 해외에는 작년 1월 처음으로 소개됐다. 어릴 때 육식과 관련된 트라우마를 입은 한 여자가 육식의 폭력성을 거부하기 위해 극단적인 채식을 하면서 죽음에 다가가는 이야기다. 한강 씨는 이 작품을 "인간의 폭력성과 인간이 과연 완전히 결백한 존재가 될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을 던져본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単行本として出版された作品
 [極端的] 極端な菜食
 人間の暴力性と、人間が果たして完全に潔癖な存在になりうるかについて問いかけた作品

한강 씨는 1970년 광주광역시에서 태어나 연세대 국문과를 졸업했다. 1993년 계간 '문학과사회' 겨울호에 시가 당선됐고 이듬해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붉은 닻' 으로 소설가로 등단했다. 2005년 '몽고반점'으로 이 이상문학상을 받았다.

 赤い錨
 [蒙古斑点] 蒙古斑


関連記事

Comment

ツイッターでも受賞のニュース、だいぶ流れていました!

これは韓国語のほうは読んだのですが、きむ・ふなさんの訳のほう、読んだ記憶がありませーん(⌒-⌒; )。るるるさんはどちらも読まれましたか?

韓江さんの本、今後いっそう日本語訳でも出て来るでしょうね。

本当に、韓国の文学界にも良い影響がヾ(@⌒ー⌒@)ノ。
  • 2016/05/18
  • ハーちゃん
  • URL
  • Edit
ハーちゃんさま^^

私はラジオ講座で冒頭部分は原文で読みましたが、残りは日本語です。
韓国語で読んだらどれだけ時間がかかるか…(+_+)
いつも思っていますがハーちゃんさん素晴らしいです…尊敬します♪

これから韓国文学もももっと日本で紹介されるでしょうね。
楽しみです(*^^*)
  • 2016/05/18
  • るるる
  • URL
  • Edit
Comment Form
公開設定